한국의 2019 U20 월드컵 결승 상대, 이탈리아 꺾은 우크라이나

스포츠 / 김현민 기자 / 2019-06-12 09:08:46
  • 카카오톡 보내기
양 팀 모두 사상 첫 결승 진출

20세 이하(U-20) 한국 축구 대표팀이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에서 맞붙는다.


▲ 12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한국의 최준이 에콰도르를 상대로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AP 뉴시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2일 오전 3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에콰도르를 상대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대표팀은 1983년 U-20 월드컵 이후 36년 만에 4강에 진출한 데 이어 한국 남자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기록을 달성했다.


이번 대회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기 위해 경합하게 되는 팀은 우크라이나로 결정됐다. 우크라이나는 같은 날 오전 0시 30분 폴란드 그디니아의 그디니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4강전에서 이탈리아에 1-0으로 이겼다.


우크라이나 역시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한 팀이다. 우크라이나는 미국, 나이지리아, 카타르와 함께 속한 조별리그 D조에서 2승 1무,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16강에서는 파나마에 4-1 승리, 8강에서는 콜롬비아에 1-0 승리를 거뒀다.


특히 4강전에서는 우승후보 이탈리아를 제압하고 결승에 올라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팀내 최다득점자는 4골을 기록한 다닐로 시칸이다. 그에 이어 이탈리아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세르히 불레차와 수비수 데니스 포포프가 각자 3골을 넣었다.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결승전은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