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광일 소장 "반려견의 목줄, 목숨줄이 될 수 있다"

U펫 / 김진주 기자 / 2019-07-13 11:34:22
  • 카카오톡 보내기
목줄이 핵심, 특정 견종 견제는 비합리적

야생견도 아닌 누군가의 반려견이 사람을, 그것도 저항할 힘이 없는 아동을 물어서 상해를 입히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다. 지난 6월 21일 용인에서 개가 생후 35개월 여아를 문 사건이 불거지자, 부산 해운대구에서 개가 초등생 2명을 문 사건 또한 드러났다. 이 사건은 지난 5월 23일에 발생했다.


이 두 사건에는 공통점이 있다. 피해자가 아동이라는 것과 문제의 개가 목줄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런데 사고를 낸 개의 견종이 동일하다는 점이 주목되면서 '개통령' 강형욱을 비롯해 안락사 및 입마개 착용에 대한 논쟁이 뜨겁다.

▲ 한국애견행동심리치료센터 정광일 소장은 "훈련을 제대로 받지 않은 개에게는 목줄이 목숨줄이 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픽사베이]

이에 대해, 한국애견행동심리치료센터 정광일 소장은 "사건의 핵심은 특정 견종이 아니다. 목줄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청와대에서 풍산개들의 훈련을 맡기도 했던 정 소장은 "특정 견종에 초점을 맞춘 보도, 해당 견종 자체가 위험하다는 식으로 몰아가는 여론을 보면 안타깝다. 문제는 개가 목줄을 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체계적인 훈련을 거치지 않은 개에게는 목줄이 목숨줄이 될 수도 있다"라고 강조했다.


정 소장의 이 같은 주장에 따르면 반려인에게는 사랑스럽기만 할 반려견은 상황에 따라 맹수로 변할 가능성을 늘 안고 있다. 물고 짖는 것은 개라는 동물의 본능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공격본능을 지닌 개가 인간사회에서 문제를 일으키지 않게 하려면, '반려동물화'하기 위한 훈련이 필수적이다.


▲ 개는 생후 6개월까지는 공격성을 드러내는 일이 드물다. 반려인들은 이 시기의 온순한 모습만 기억하고, '우리 개는 물지 않는다'고 믿곤 한다. [픽사베이]


정 소장은 "개는 일반적으로 생후 6개월까지는 사람을 공격하는 일이 드물다. 반려인들은 이 시기의 순하고 귀여운 강아지의 모습만 기억하고, '우리 개는 물지 않는다'고 믿기 쉽다. 그런데 이 믿음은 상당히 위험하다. 사고를 일으킨 개들의 반려인들도 이런 믿음 때문에 개에게는 목숨줄이나 마찬가지인 목줄을 풀어버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예뻐하기만 하는 게 사랑은 아니다. 반려동물 사랑에는 지속적인 책임감과 세심한 관찰, 그리고 엄격한 훈육이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 개의 '냄새 맡기'도 주의해야 할 행동이다. 개는 냄새 맡는 대상보다 자신이 강하다고 느끼면, 짖거나 무는 등 공격적인 행위를 할 수도 있다. [픽사베이]


정광일 소장은 개의 '냄새 맡기'에 대해서도 "상황에 따라,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행동"이라고 해석했다. 정 소장에 따르면, 개가 냄새를 맡는 것은 대개 친밀감의 표현 즉 '인사' 또는 '정보 교류' 등 긍정적인 행위로 해석되지만, 언제나 그렇지는 않다는 것. 정 소장은 "개가 냄새를 맡는 대상이 전봇대 등 무생물이거나, 꽃 등 식물이라면 무관하다. 그러나 다른 동물 특히 사람의 냄새를 맡는 경우에는 주의해야 한다. 개는 냄새 맡는 대상보다 자신이 강하다고 느낄 경우, 대상의 반응에 따라 짖거나 무는 등 공격적인 행위를 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 양산 구조견 '타이슨'과 정광일 소장. 정소장은 지난 6월, 양산 개농장에서 구조된 개들의 1일 훈련사로 재능기부를 했다. [한국애견행동심리치료센터 정광일 소장 제공]


정 소장은 마지막으로 복날을 전후해 이어지는 '개식용철폐 집회'를 응원하며 "보신탕 먹는 사람에게는 욕을 먹겠지만, 개식용에는 반대하는 입장이다"라고 밝혔다.


UPI뉴스 / 김진주 기자 perle@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