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신, 두번째 '사기혐의 피소' 보도에 반박…진실은?

사회 / 장한별 기자 / 2019-08-10 16:44:13
  • 카카오톡 보내기

가수 박효신(38)이 수천만 원의 인테리어 공사 대금을 지급하지 않아 피소당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 가수 박효신 [글러브엔터테인먼트 제공]


10일 박효신 소속사 글러브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박효신과 글러브엔터테인먼트는 사무실 인테리어를 위해 고소인을 고용한 적도, 인테리어 공사계약을 체결한 사실이 없을 뿐만 아니라 추가 공사 비용을 청구 받은 적 또한 없다"고 밝혔다.


이어 "따라서 본 건은 명백히 허위사실이며, 박효신과 소속사 글러브엔터테인먼트는 위 고소내용 파악과 함께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아티스트의 이미지에 심각한 타격을 입힌 행위에 대하여 강력하고 엄정한 법적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스포티비뉴스는 박효신이 2016년 소속사 건물 인테리어 공사 과정에서 대금 2500만 원을 업자에게 지급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지난 7일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테리어 업자 A 씨는 박효신이 새 소속사 사무실 인테리어를 위해 자신을 고용했으나, 결과물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재공사를 요구하고 추가 공사 비용을 지급하지 않았고 주장했다.


고소인 A 씨와 박효신 측 입장이 엇갈리면서 진실 공방이 이어질 전망이다.


한편 박효신은 지난 6월 전속계약을 빌미로 한 4억 원대 사기 혐의로 고소당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서는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다.


UPI뉴스 / 장한별 기자 star1@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