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10일 월요일 전국 곳곳서 돌풍 동반한 비

사회 / 강혜영 기자 / 2019-06-09 16:54:15
  • 카카오톡 보내기
서울·경기·충남·전북 등 강수량 20∼60㎜
일부 지역에선 비와 함께 돌풍·천둥·번개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좋음'

월요일인 10일에는 전국이 흐리고 곳곳에서 돌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겠다.

 
▲ 기상청에 따르면 월요일인 10일에 전국 곳곳에 돌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겠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일대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비를 피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는 모습. [정병혁 기자]


기상청에 따르면 동해안을 제외한 중부지방에 오전까지, 전라도와 경상 내륙에는 오후까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도 동풍의 영향으로 오전부터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9일부터 10일 오후 6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 경기, 충남, 전북 등에 20∼60㎜이다. 강원 영서와 충북, 전남·경상 내륙(10일 오전 0시부터) 등은 5∼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지역에선 비와 함께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도 치겠다. 기상청은 "10일 오전까지 비 오는 지역(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 제외)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고 일부 중부지방(동해안 제외)에는 우박도 떨어질 수 있으니 시설물과 농작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침 최저 기온은 13∼18도, 낮 최고기온은 18∼25도로 평년(22.3∼28.1도)보다 낮겠다.

비로 인해 대기 확산이 원활해지면서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 수준으로 예보됐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