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언니 북한 갔네?"…평양에서 노래 부른 英 가수

문화 / 남국성 기자 / 2019-03-14 19:12:08
  • 카카오톡 보내기
조스 스톤, '토탈 월드 투어' 일정 중 방문
이달초에는 시리아와 이라크에서도 공연해

'월드 투어'를 계획하고 북한까지 접수(?)한 영국 가수가 있다.

 

▲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조스 스톤이 평양에서 공연하고 있다. [사이먼 카커렐 인스타그램 캡처]


BBC 방송은 14일 영국 싱어송라이터 조스 스톤이 평양의 한 바에서 노래를 부르고 시내 곳곳을 여행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스톤이 전 세계 나라에서 공연하는 '토탈 월드 투어' 일정 중 평양을 방문했다면서 이달 초에는 시리아와 이라크에서도 공연을 했다고 전했다. 

 

열세 살에 영국 BBC의 오디션 프로그램인 '스타 포 어 나이트(Star for a Night)'에서 우승해 이름을 알린 조스 스톤은 2007년 그래미어워즈에서 베스트R&B퍼포먼스 상을 받은 영국의 싱어송라이터다. 

 

스톤은 지난 1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려투어 대표 사이먼 카커렐(Simon Cockerell)의 도움으로 평양을 방문한다면서 공연을 위해 한국어 노래 아리랑을 공부했다고 말했다. 

 

▲ 13일 평양 지하철에서 조스 존스가 한 여성과 함께 아리랑을 연습하고 있다. [사이먼 카커렐 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이어 "평양에서 와이파이와 전화가 안 돼 사이먼이 사진이나 영상을 올려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스타그램 댓글에는 그의 방문을 우려하는 목소리와 함께 응원도 담겨 있었다. 한 한국인 네티즌은 "이 언니 북한 갔다는데..?"하며 놀라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 13일 평양 려명거리 악기점에서 조스 스톤이 촬영을 하고 있다. [사이먼 카커렐 인스타그램 캡처]


13일 사이먼 카커렐의 인스타그램에는 스톤이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노래를 부르는 모습, 평양 지하철에서 시민들과 함께 아리랑을 연습하고 있는 모습, 려명거리 악기점에서 촬영하고 있는 모습이 업로드됐다. 

 

미국 시민은 북한을 여행할 수 없지만 이는 영국 시민에는 해당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이 매체는 지적했다.

 

미 국무부는 "미국 국적자를 체포해 장기간 구금할 위험성이 높다"며 미국 시민을 대상으로 북한 여행을 금지한 바 있다. 

 

스톤은 인스타그램에 "우리는 무슨일이 일어날지 예상할 수 없기에 국경을 건너는 것은 조금 무서웠다"면서도 "우리는 우리를 돌봐주는 사람들과 홍보해주는 사람들을 믿을 수 밖에 없다"고 적었다. 

 

UPI뉴스 / 남국성 기자 nks@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