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적극 대응하겠다"

사회 / 강혜영 기자 / 2019-08-13 17:28:54
  • 카카오톡 보내기
"日측 정보공개 등 적극 요청후 국제기구, 태평양 연안국과 협력"

외교부가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탈핵시민행동 회원들이 '방사능 불안 도쿄 올림픽, 아베정권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2018년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로 입수했다"면서 "2018년 10월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와 요청 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하고, 양자 및 다자적 관점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해 나가자고 제안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북서태평양 보전실천계획 정부 간 회의, 국제원자력규제자회의 등 관련 다자회의와 한일 간 국장급협의, 해양환경정책회의, 환경공동위 등 여러 양자회의 등 계기에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를 지속해서 표명하고 관련 설명을 요구해 왔다"고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부는 2019년 1월 그린피스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해양방출에 대한 우리 국민의 우려와 불안이 가중되지 않도록 일본의 투명한 정보 공유와 관련 협의 등을 지속 요구해왔다.

이에 대해 일본 측은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최종 처리방안과 시기는 아직 검토 중이며, 오염수 현황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해서는 향후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기본 입장만을 알려오고 있다.

김 대변인은 "우리 정부로서는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현황과 처리 계획 등 관련한 제반 사항에 대해 일본 쪽과 지속적으로 확인해나갈 것"이라며 "일본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입장표명과 정보 공개 등을 적극적으로 요청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필요시 국제기구, 그리고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하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