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텔레그램 문자 남아있어···불법사찰 물증"

정치 / 임혜련 기자 / 2019-02-11 18:06:10
  • 카카오톡 보내기
김태우 "추가 폭로…문다혜씨 제보 많이 들어와"
김도읍 "권익위, 김태우 공익제보자 지위 빨리 인정하길"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11일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에 참석해 "어제 기자회견에서 가장 민감했던 내용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이 드루킹 수사 상황을 알아보라고 한 내용"이라며 "텔레그램 문자 내역이 남아있다"고 거듭 밝혔다.
 

▲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에 모습을 드러낸 김태우 전 수사관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당 주최 회의에 처음으로 참석한 김 전 수사관은 "이는 물증이 됨과 동시에 불법사찰에 대한 전반적인 방증으로 볼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수사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이인걸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이 지난해 7월 '드루킹이 특검에 제출한 USB(이동형 저장장치)' 내용을 알아봐줬으면 좋겠다고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지시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김 전 수사관은 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검찰 직원만 있는 대화방에 얘기한 것은 특검에도 검찰 직원들이 있으니 선후배를 통해서 알아보라는 의미"라고 부연했다.

추가 폭로에 대해선 "문다혜씨 건은 저한테 제보가 많이 들어온다. 이렇게만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딸인 다혜 씨는 최근 가족의 해외이주 사실이 공개된 가운데 논란이 된 바 있다.

김도읍 진상조사단장은 김 전 수사관이 공익제보자 지위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국민권익위에 촉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단장은 기자들을 만나 "1월 8일 공익제보자 지위 인정을 신청했는데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여전히 결정을 내리지 않고 있다"며 "공익제보자 지위를 빨리 인정하고 보호조치를 취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김 전 수사관이 얘기한 내용이 범죄 구성 요건에 해당하는지 분석하고, 직권남용으로 고발할 수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진상조사단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공익제보자를 겁박하려는 정치공작을 중단하고 진상규명도 않고 입에 재갈을 물리는 오만한 행위를 중단하라"며 "김 전 수사관에 대한 공익제보자 보호조치를 조속히 결정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