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최고령 금붕어 44년만에 숨져

국제 / 장성룡 기자 / 2019-04-15 18:31:04
  • 카카오톡 보내기
일반 금붕어는 길어야 10년 살아
42년 함께 살다 죽은 커플과 '합장'

금붕어는 10년 이상 살지 못한다. 그런데 영국에서 44년을 살다가 죽은 최고령 금붕어가 있어 화제다. 다른 금붕어들보다 30년 이상 더 살았다.

조지라는 이름을 가진 이 금붕어는 지난 10일(현지시간)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세상을 떠났다고 더 선(The Sun)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이 금붕어는 워세스터 출신 키스 앨리스(75) 씨가 1974년 한 축제마당에 갔다가 다른 한 마리와 함께 추첨으로 받은 경품이었다.

 

▲ 지난 10일(현지시간) 죽은 최고령 금붕어 조지의 생전 모습. [The Sun]


앨리스 씨는 당시 여자친구이자 지금의 아내인 메리(62) 씨에게 애정 표시로 두 마리의 금붕어를 선물했다. 그 두 마리 금붕어는 앨리스 씨 커플이 결혼을 한 이후까지 수십 년을 함께 살아온 것이다.

부인 메리 씨는 "조지는 우리 가족이었다"며 "마지막 순간까지 어항을 힘겹게 오가다가 지난 수요일 바닥에 내려앉으면서 우리 곁을 떠났다"고 안타까워했다.

조지의 존재는 몇 년 전 언론에 스플래시라는 이름의 38세 최고령 금붕어가 있다는 보도가 나온 뒤 앨리스 씨 부부가 더 나이 많은 금붕어를 키우고 있다고 정정해주면서 알려졌다.

앨리스 씨가 조지와 함께 상품으로 받았던 다른 한 마리의 금붕어 프레드는 2년 전 42세 나이로 숨졌다. 조지와 프레드는 부부와 함께 두 번의 이사를 했으며, 딸 엠마의 탄생도 함께 했다.

부부는 조지를 뒤뜰에 먼저 묻힌 프레드 옆에 안장해줬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UPI뉴스 / 장성룡 기자 jsr@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