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이번엔 어용노조까지 설립했나

사회 / 남경식 기자 / 2019-04-15 22:01:37
  • 카카오톡 보내기
계열사 MOS 부산, 시나리오 따라 노조 설립·단협 체결

KT가 부정채용에 이어 어용노조 설립 의혹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

SBS '8시 뉴스'는 15일 KT가 협력사를 그룹 계열사로 편입하는 과정에서 어용노조를 만드는 등 부당노동행위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 KT가 부정채용에 이어 어용노조 설립 의혹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 [뉴시스]

지난해 4월 KT 노무담당팀장 A 씨는 KT 협력사 'MOS 부산' 경영지원팀장 B 씨에게 이메일을 통해 노동조합 설립 관련 문건을 전달했다. 이후 이 문건에 따라 KT 측 시나리오대로 노동조합이 설립됐다.

해당 문건에는 '반대 성향 직원을 감독하라', 'KT와 합병 관련 질의를 자제시키라' 등 부당한 지시도 포함됐다.

단체협약도 A 씨가 작성한 초안 내용 그대로 체결됐다. 심지어 오탈자까지 똑같았다.

또한 A 씨는 MOS 부산 노조 간부를 통해 주기적으로 노조 동향을 보고 받았다.

KT 측은 A 씨가 개인적인 친분이 있는 협력사 직원과 연락한 것이라며 회사 측은 개입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KT 내부에서는 이와 같은 노조 활동 개입이 KT 자회사 전체에 만연해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KT새노조는 A 씨와 함께 황창규 회장을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UPI뉴스 / 남경식 기자 ngs@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