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한 성(性) 이야기…18금 창극 '변강쇠 점 찍고 옹녀'

문화 / 이성봉 기자 / 2019-08-12 09:13:06
  • 카카오톡 보내기
2014년 초연이후 매해 공연 매진 행진
초연 당시 창극 사상 최초 18금·26일 최장기간 공연
5년간 총 88회 공연에 4만1365명의 관객 만난 '국민 창극'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 전속단체 국립창극단(예술감독 유수정)은 2019-2020 국립극장 레퍼토리시즌 개막작으로, 오는 30일부터 내달 8일까지 창극 '변강쇠 점 찍고 옹녀'를 달오름 무대에 올린다.


▲ 2019-2020 국립극장 레퍼토리시즌 개막작으로 창극 '변강쇠 점 찍고 옹녀'를 달오름 무대에 올린다. [국립극장 제공]

창극 '변강쇠 점 찍고 옹녀'는 잃어버린 판소리 일곱 바탕 중 하나인 '변강쇠타령'을 생명력 넘치는 이야기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고전을 유쾌하고 기발하게 재해석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는 고선웅이 극본을 쓰고 연출했다. 그는 외설로 치부되던 '변강쇠타령'을 오늘날 관객이 공감할 수 있는 격조 높은 사랑 이야기로 풀어냈다. 그동안 변강쇠에게만 맞춰져 있던 시선에 '점'을 찍고 옹녀를 주인공으로 전면에 내세웠다. 판소리 원전의 줄거리는 따라가되, 옹녀와 변강쇠의 캐릭터를 다시 구축하고 이야기를 새롭게 창작해 개연성을 높였다.

2014년 초연 이래, 한 해도 거르지 않고 무대에 오른 '변강쇠 점 찍고 옹녀'는 매 공연 언론과 객석에서 쏟아지는 호평 속에 매진행렬을 기록한 바 있다. 서울·여수·울산·안동 등 국내 11개 도시를 비롯해 프랑스 파리까지, 총 88회 공연을 통해 41,365명의 관객과 만났다. '창극계 스테디셀러' '국민 창극'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이유다. '변강쇠 점 찍고 옹녀'는 올해 6년째 공연을 맞아 새롭고 과감한 변화로 관객 앞에 선다.

▲ 웅녀와 변강쇠로 초연부터 5년간 호흡을 맞춰온 옹녀 역 이소연과 변강쇠 역 최호성이 출연한다. [국립극장 제공]

가장 큰 변화는 새로운 주역 등용이다. 초연부터 5년간 호흡을 맞춰온 옹녀 역 이소연과 변강쇠 역 최호성 외에, 유태평양이 새로운 변강쇠로 등판한다. 유태평양은 2016년 국립창극단 입단 후 '오르페오전' '심청가' 등에서 주역을 맡으며 타고난 끼와 실력을 인정받았다. 창극 '흥보씨'의 제비, 국립극장 마당놀이 '놀보가 온다'의 흥부 등 코믹 연기도 재기발랄하게 소화해낸 만큼, 정력남 변강쇠는 어떻게 그려낼지 기대를 모은다. 옹녀 역의 언더스터디로 캐스팅된 20대 소리꾼 김주리도 이목을 끈다. 11세에 9시간 20분간 판소리를 연창하며 최연소·최장 시간 노래 기네스 기록을 세운 소리꾼으로, 작품에 생기를 불어넣고 있다.

초연 때부터 매해 농익은 연기와 차진 소리를 선보여온 국립창극단원들은 밀도감 있는 무대를 만들어낸다. 음악의 디테일을 다듬고 조명.영상.소품.의상 등을 수정해 완성도를 높인다.

극본·연출의 고선웅은 외설로 치부되던 '변강쇠타령'을 변신시켰다. 남녀의 성기를 묘사하는 '기물가(己物歌)' 등 원전의 해학을 살리고, 템포감 있는 구성과 재기발랄한 말맛을 더해 관객의 웃음보를 쥐락펴락한다.


▲ 이번 공연의 불거리 중 하나는 새로운 변강쇠와 옹녀의 출연이다. 변강쇠 유태평양과 함꼐 20대 소리꾼 김주리가 옹녀 언더스타디로 합류했다. [국립극장 제공]

 

변강쇠가 아닌 옹녀를 주인공으로 전면에 내세운 것도 인기 비결 중 하나. 창극 속 옹녀는 팔자가 드센 여자라는 굴레를 물리치고, 힘든 운명을 개척하며 사랑을 지키기 위해 누구보다 당차게 살아가는 여인이다. 옹녀가 가진 적극성.생활력.생명력은 현대인들이 공감할 '진취적이고 주체적인 인간상'을 제시한다.
 

고선웅의 대본과 연출은 흥겨운 음악을 만나 시너지 효과를 일으킨다. 작창과 작곡은 국악그룹 푸리 멤버이자 '바라지' 예술감독을 맡고 있는 한승석이 맡았다. 동갑내기인 고선웅과 한승석은 이 작품을 준비할 때 합숙까지 자처하며 심혈을 기울여 음악을 만들어냈다. 대본 처음부터 끝까지 고선웅이 원하는 극의 전개 방향과 한승석이 원하는 음악적 구성을 하나하나 맞춰가며 장면별로 적절한 음악을 디자인했다.


창극은 원전의 소리를 살리면서도, 민요·대중가요 등 한국인의 흥을 자극하는 다양한 음악을 극과 어우러지게 배치해 관객의 어깨를 들썩이게 한다. 이를 통해 뮤지컬 무대와는 또 다른 한국적 흥겨움을 선사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변강쇠 점 찍고 옹녀'의 흥행 비결은 판소리 원작의 약점을 보완한 생명력 가득한 이야기와 극과 어우러지는 흥겨운 음악에 있다. 우리말이 이토록 차지고 맛있었는지, 우리 소리가 이토록 흥겹고 신명나는 것이었는지를 발견하게 된다.


'변강쇠 점 찍고 옹녀'는 여러 면에서 창극의 역사를 새롭게 장식했다. 2014년 초연 시 창극 사상 최초 18금·26일 최장기간 공연이라는 도전을 통해 화제를 낳은 데 이어, 같은 해 창극 최초로 '차범석희곡상' 뮤지컬 극본 부문을 수상하며 대중성과 작품성 모두 인정받았다. 2016년에는 유럽 현대공연의 중심이라 평가받는 프랑스 파리의 테아트르 드 라 빌에 창극 최초로 공식 초청되기도 했다.


UPI뉴스 / 이성봉 기자 sblee@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