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 인천유나이티드 명예감독, 31일 모친상

스포츠 / 김현민 / 2020-03-31 15:04:05
빈소 쉴낙원 경기장례식장…발인은 4월 2일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명예감독이 모친상을 당했다.

▲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는 유상철 명예감독이 31일 모친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인천 유나이티드는 31일 유상철 명예감독의 모친인 이명희 씨가 이날 별세했다고 알렸다. 빈소는 경기 용인 죽전동 쉴낙원 경기장례식장에 마련됐고 발인은 4월 2일 엄수된다. 장지는 서울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이다.

지난해 5월 인천 유나이티드의 지휘봉을 잡은 유상철 명예감독은 팀이 강등 위기 속에 고군분투하던 중 황달 증세로 입원했고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고 그해 11월 구단을 통해 밝혔다. 유상철 명예감독은 당시 투병 중에도 팀을 이끌어 최종 10위로 K리그1 잔류에 성공했다.

구단은 지난해 12월 감독직에서 사임한 그를 명예감독으로 임명하고 2020년 잔여 연봉을 모두 지급하기로 했다고 지난 1월 발표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UPI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길 42 이마빌딩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박성수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