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비대위 22일 결론…'임기 삭제' 재추진

정치 / 남궁소정 / 2020-05-21 20:23:10
비대위 논란 끝내기 위해…내년 4월 재·보선까지가 당내 컨센서스
내일 워크숍서 끝장토론…김종인도 내년 3월말 임기 보장 뜻 전해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로 가닥을 잡고 22일 당내 의견 수렴에 나선다. 통합당은 '김종인 비대위' 임기에 제한을 두는 당헌 조항 삭제를 재추진할 전망이다.

▲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바른사회운동연합 주최 '21대 국회, 어떻게 해야 하나'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이 경우 8월 31일 예정된 전당대회는 열리지 않고, 사실상 내년 4월 재·보궐선거까지 비대위가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김종인 비대위의 '정치적 평가'에 따라 향후 진퇴가 결정될 가능성은 열려있다.

21일 복수의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주호영 원내대표는 17일 이종배 정책위의장,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김 내정자를 찾아 임기 문제를 재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 내정자는 내년 3월 말까지 임기를 보장해야 한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은 22일 이틀째 당선인 워크숍에서 끝장토론으로 당 지도체제의 결론을 낼 방침이다. 워크숍은 당선인들이 비대위 체제의 필요성과 형태, 임기, 김 내정자에 대한 생각 등을 자유롭게 논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만약 총의가 모이지 않으면 표결을 거치기로 했다. 다만, 표결할 경우 선택지는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비대위 임기에 대해 '연말까지', '내년 설 연휴까지', '내년 3월 말까지' 등 객관식 답을 고르는 방식의 표결은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따라 현재로선 8월 31일까지로 된 임기 제한을 삭제하고, 일단 비대위를 띄울지 표결로 묻는 방안이 거론된다.

통합당은 현재 '김종인 비대위'를 두고 일어난 갑론을박에 대한 피로감이 극에 달한 상황이다. 비대위원장 임기 문제를 놓고 한 달째 혼선만 거듭해온 만큼, 이번에는 반드시 논의를 마무리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실제로 당선인들 사이에서는 '기한이 중요한 게 아니다'는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결국 상당수 당선인의 의견에 따라 김종인 비대위를 수용하고, 일단 임기 제한을 삭제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이를 위해서는 상임전국위원회를 다시 열어야 한다. 통합당은 지난달 28일 임기 제한을 삭제하기 위한 상임전국위를 소집했지만,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UPI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길 42 이마빌딩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박성수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