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병현 전 합참의장 별세…향년 96세

정치 / 장한별 / 2020-05-22 13:47:51
초대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한미연합사령부 창설의 주역 류병현 전 합참의장이 21일 오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자택에서 별세했다. 향년 96세.

▲ 류병현 전 합참의장

1924년 충북 청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일본 도쿄 물리학교 재학 중이던 1945년 학도병으로 일본군에 입대했다가 해방을 맞았다. 1948년 육군사관학교 7기로 임관한 뒤 6·25전쟁 때 미 25사단 연락장교 등으로 참전했다가 미 지휘참모대학에 유학했다.

귀국 후 기갑병과 창설의 주역이 됐으며 국방대학원 교수부장, 구 육군기갑학교(현 육군기계화학교) 교장, 육본 비서실장 등을 지냈다. 5·16 군사정변 후엔 최고회의 위원(농림담당)으로 있다가 농림부 장관에 발탁됐다.

이후 15사단장, 주월 맹호사단장. 합참 작전기획국장. 육본작전참모부장, 합참 본부장 등을 지냈다. 5군단장 시절 북한 땅굴 탐지작전을 지휘, 제2 땅굴을 찾아내기도 했다.

해박한 군사지식과 유창한 영어실력으로 1968년 제1차 한·미 국방장관 회의 때부터 대미 군사외교 일선에서 활약했다. 1978년엔 한미연합사 창설위원장으로 한미연합사 창설의 주역으로 활동한 뒤 초대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에 취임했다.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시절인 1979년 10·26 사건이 발생했고, 고인은 그날 자정 무렵 윌리엄 글라이스틴 주한 미 대사를 찾아가 박정희 대통령 시해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합참의장을 거쳐 육군 대장으로 전역했다가 1981년 주미 대사로 발탁됐다. 노무현 정부 들어 전시 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이 추진되자 한미연합사 해체에 반대하며 전작권 전환 반대 운동에도 적극 참여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양정희 씨와 아들 4명이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이며, 25일 대전현충원에서 안장식이 거행된다. 

UPI뉴스 / 장한별 기자 star1@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UPI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길 42 이마빌딩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박성수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