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AOA 지민 겨냥 작심 발언 "언니 때문에 망가져 억울"

연예 / 김현민 / 2020-07-03 16:56:47
손목 흉터 공개하며 "바라는 건 잘못 인정하고 진심 어린 사과하는 것"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함께 활동했던 AOA 지민과의 불화를 공개하며 작심 발언을 쏟았다.

▲ 권민아(왼쪽)가 그룹 AOA로 함께 활동하던 지민에게 과거 10여년간 괴롭힘을 당했다며 사과를 요구하는 글을 3일 남겼다. [뉴시스·지민 인스타그램]

2012년 AOA 멤버로 데뷔한 권민아는 지난해 팀에서 탈퇴해 배우로 활동해왔다. 그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연이어 올린 게시글을 통해 AOA 활동 당시 같은 팀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해 10년간 시달렸다고 폭로했다.

그 때문에 당시 극단적인 선택까지도 시도했다고 고백했다는 권민아는 과거 부친상을 당했을 때 겪은 모욕, 해당 멤버의 부친이 얼마 전 세상을 떠났을 때 찾아간 사연 등을 언급했다.

같은 날 AOA 지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소설"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가 곧바로 삭제했다. 권민아는 이를 확인한 듯 곧바로 인스타그램에 지민을 거론하며 또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권민아는 손목에 있는 흉터를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소설이라기엔 너무 무서운 소설"이라며 "지민 언니 난 소송 돈 없어서 못 해. 정신적 피해 보상 다 필요 없어. 난 그냥 내가 언니 때문에 망가진 게 억울하고 아파. 힘들어"라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바라는 건 내 앞에 와서 잘못 인정하고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 (하는 것)"라고 요구했고 "나 괴롭힌 언니는 잘 지내고 있잖아"라며 마지막에 "인정 좀 하고 사과 좀 해주라. 나도 마음에 응어리진 것 좀 풀자"고 덧붙였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PI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길 42 이마빌딩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박성수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