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지땅 사망 아니었다…극단적 선택 후 구출 "BJ 그만둘 것"

연예 / 김지원 / 2020-09-22 11:21:48
아프리카 TV BJ 아지땅의 사망설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1일 사망 소식이 전해졌던 BJ 아지땅이 극단적 선택 후 구출됐다고 밝히며 방송계 은퇴를 선언했다.

▲ BJ 아지땅. [아지땅 인스타그램]

아지땅은 22일 아프리카 TV 아지땅 채널 게시판에 게재한 글을 통해 "일단 나 때문에 피해 입었던 시조새님, 로랑준님 매니저님에게 정말 사과드린다"라며 "더 이상은 시조새님과 로랑준님과 또 괜히 내가 잘못된 유서를 써서 피해줬던 매니저에게도 전부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방속 쪽을 떠나게 됐다"라고 밝혔다.

또 "나를 구출해 줬던 이공삼공님과 저희 언니 해수와 제 친구 소혜한테도 고맙다. 앞으로 이런 일은 없을 것 같다"라며 구출해 준 사람들에게 인사했다.

이어 "알고 보니 나를 미워해 주는 사람보다 사랑해 주는 사람이 더 많았는데 이면적으로 부정적인 부분을 더 기억을 오래 하고 마음에 남겨두었던 것을 보니 나도 아직 나이가 27살인데도... 어른은 멀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방송계는 떠나지만 나만의 삶으로 아프리카TV의 유저로 많은 BJ도 응원하고 시청자와 교류하면서 좋은 직장도 찾아보겠다. 또 한 번 고맙습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지난 21일 아지땅의 아프리카TV 채널 공지사항에는 "오늘... 좋은 곳으로 갔어요..."라는 제목으로 "저는 항상 곁에 있던 지인이다. ID는 내일 탈퇴하려고 한다. 그동안 항상 고마웠다고 한다"라는 글이 게재되어 아지땅이 사망했다고 알려진 바 있다.

이후 가족의 대리인이라는 사람이 다시 글을 올리며 아지땅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했던 것은 맞으나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며 무사하다는 소식을 알리며 사망설을 잠재웠다.

다음은 아지땅의 글 전문.
안녕하세요, 저는 지금 저녁으로 본죽 먹고 좋았어요

일단, 저 때문에 피해 입었던 시조새님, 로랑준님, 매니져님에게 정말 사과드립니다.

극장을 가는 도중에, 난데없이 타인에게 돌을 맞았고.. 모든 게 제가 방송으로 만들어낸 저의 행실이자, 저의 이미지였는데

[솔직히 그날 그 사람들 붙잡고 방송에서 폭로하듯히, 성질내듯히 잡아서 뭐라고 했어야 하는데... 워낙 에스컬레이터에서 순식간에 욕을 들어서.. 멍 때리느라.. 사실 잡으려고 따라 가긴 했었는데 월드타워 에스컬레이터 엄청 길어요 . 극장이 5층이면 7층까지 1번에 올라가는 구조라서 다리도 짧아서 열심히 뛰었는데 못잡았네요..ㅋ]

억울하다고 시조새님이나 로랑준님에게 몹시 나쁜 프레임 씌우려고 했던 것도 경솔했던 것 같고..

지극 정성이었던 매니저도 팔은 안으로 굽는다고 저 생각 해서 그렇게 한 건데 너무 매니져에게 모질게 굴었던 것 같아서...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더 이상은 시조새님과 로랑준님과 또 괜히 제가 잘못된 유서를 써서 피해줬던 매니저에게도 전부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방송 쪽을 떠나게 됬습니다. 모두가 행복한 방송도 하고 즐거운 아프리카TV를 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살아있는 것에 저를 구출해 주었던 이공삼공님과 저희 언니 해수와 제 친구 소혜한테도 고맙다고 인사합니다. 앞으로 이런 일은 없을 것 같아요.

알고 보니 나를 미워해주는 사람보다 사랑해 주는 사람이 더 많았는데

이면적으로 부정적인 부분을 더 기억을 오래 하고 마음에 남겨두었던 것을 보니

저도 아직 나이가 27살인데도 ... 어른은 멀었던 것 같습니다 ..

저는 이제 가족 집으로 돌아가게 되었고요, 제가 최근에 DSLR 장비를 전부 맞췄는데, 여러 가지로 못 쓰게 될 것 같고... 이것을 개별적으로 팔고 싶지도 않고..

또한, 저는 생각보다 많은 BJ들에게 도움을 받고 성장한 케이스이기도 하기 때문에 (BJ)를 오래 할 생각이 있거나 100시간 이상 하신 분 /// (BJ)를 오래 했던 사람이 있으시면

저에게 쪽지를 주시면 제가 방송국 가보고 랜덤으로 추첨해서 장비를 전부 드릴게요. 공임비는 따로 저 설치해 주셨던 분에게 주시고 알아서 해주시기 바랍니다..

가족 집으로 들어가게 되어서, 부동산한테 맡겨서 집이 빠지기 전까지 알아서 설치해 주셨던 분과 함께 가져가시면 좋을 것 같아요.

(서울 지역)만 가능합니다. 쪽지 주시고요, 쪽지는 이번 주 내까지만 받을 수 있을 것 같아서.. 쪽지 주시면 양도해드릴 분은 개별 연락 따로 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여러 가지로 많은 추억을 만들어줘서 고맙습니다. 잊지 않고 살아가겠습니다.

너무 힘들었던 것도 맞지만 이렇게 수 백 개의 카카오톡의 메시지를 보고 너무 내가 이렇게 사랑받으면서 단면적으로만 살았던 저를 반성합니다.

고맙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사고뭉치였던 아지땅 , 방송계는 떠나지만! 저만의 삶으로 아프리카TV의 유저로 많은 BJ도 응원하고 시청자와 교류하면서 좋은 직장도 찾아볼게요.

또 한 번 고맙습니다.

UPI뉴스 / 김지원 기자 kjw@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PI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길 42 이마빌딩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박성수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