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세상] "정인아, 미안해"…뒤늦은 추모 행렬 이어져

포토사회 / 문재원 / 2021-01-05 16:34:27


5일 오후 경기 양평 안데르센 공원묘원에서 한 가족이 양부모의 학대로 생후 16개월 만에 사망한 정인 양을 추모하고 있다.

정인 양은 생후 7개월 무렵 양부모에게 입양된 후 양부모의 상습적인 폭행·학대로 지난해 10월 13일 서울 목동 소재 한 병원의 응급실에서 치료 중 사망했다. 

부검 결과 사인은 '외력에 의한 복부 손상'으로 등 쪽에 강한 충격을 받아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인 양 사망 전 소아과 의사, 보육 교사의 3차례 아동학대 신고가 있었지만 그때마다 경찰과 아동학대보호기관은 학대 증거를 찾지 못하고 양부모에게 돌려보냈다. 

 

 

 

 

 

 

 


UPI뉴스 / 문재원 기자 mjw@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PI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길 42 이마빌딩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