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56세 건강한 美의사 코로나 백신 접종 후 혈소판 감소 사망

국제 / 이원영 / 2021-01-08 09:02:20
부인 "남편 죽음은 100% 백신과 연관, 다른 여지 없어"
"죽기 전 의식 명료…의사들이 백신 원인 가능성 언급"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마운트 사이나이 병원에서 산부인과 전문의로 일하던 의사가 코로나 백신 접종 후 16일 만에 사망해 충격을 주고 있다.

미 언론에 따르면 산부인과 전문의 그레고리 마이클(56)은 지난해 12월 18일 솔선해서 화이자 코로나 백신을 맞았다. 그러나 접종 직후 발작 증세를 보였고, 3일째는 피부에 발진이 나는 등 이상 증세를 보여 응급 치료를 받아오다 지난 3일(현지시간 자정 전후로 일부 언론은 4일로 보도) 사망했다.

마이클의 사망이 코로나 백신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밝혀진다면 백신 접종으로 인한 사망 케이스로는 처음이다.

마이클은 평소 아무런 질병이 없는 건강한 상태였고 백신 옹호론자여서 솔선해서 백신 접종을 받았다. 마이클의 사인은 급속한 혈소판 감소에 의한 쇼크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마이클의 부인 하이디 니클만은 5일 페이스북에 남편의 사망 사실을 올리고 "백신이 모든 사람에게 좋은 것이 아니며 우리의 아름답고 완벽한 가족이 파괴되었다. 이 사실을 널리 알려 남편의 죽음을 헛되이 하고 싶지 않다"며 백신 접종의 위험성을 알렸다. 

하이디는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남편은 어떠한 면역 이상이나 면역성혈소판감소증(ITP)을 야기할 어떤 비슷한 증상도 없었다"면서 "내 생각에는 남편의 죽음은 100퍼센트 백신과 연관이 있다. 다른 설명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편은 그를 치료하던 의사들과 대화를 나눴는데 이 의사들은 백신이 원인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말을 남편과 나누었다"고 말했다.

병원 측은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조사 중이라고 밝히면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는 백신 부작용에 대한 정확한 임상 자료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코로나 백신을 접종 받은 후 16일 만에 숨진 그레고리 마이클.[마이클의 부인 페이스북 캡처]

한편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미국에서 화이자 코로나 백신을 맞은 사람들 중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를 보인 경우가 지금까지 21건 나왔다. 접종자 100만명 중 11.1명꼴로, 독감 백신 100만명당 1.35건의 약 10배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UPI뉴스 / 이원영 기자 lwy@upinews.kr

다음은 숨진 그레고리 마이클의 부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내 인생의 사랑, 내 남편 그레고리 마이클(Gregory Michael MD).마이애미비치의 사이나이 메디컬센터에서 일하고 있는 산부인과 의사인 남편이 그저께 코로나19 백신의 강한 반응으로 사망했습니다.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사망한 그레고리 마이클(오른쪽)이 생전 가족과 함께한 단란했던 모습. 왼쪽이 부인 하이디 니클만, 가운데는 딸. [가족제공/데일리메일 캡처]

그는 지역 사회의 모든 사람들로부터 사랑받는 56살의 건강한 남자였습니다. 수백 명의 건강한 아기들의 분만을 도우며 팬데믹 가운데서도 열심히 일했습니다. 남편은 12월18일 사이나이 메디컬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뒤 발과 손에 일련의 강한 점상출혈 반응(petechiae)을 보여 응급실의 처치를 받았습니다. 일반혈액검사(CBC)에서 혈소판 수치가 0이었습니다.(정상 혈소판 수치는 마이크로리터 당 15만~ 45만)

남편은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반응으로 인한 급성 면역성혈소판감소증(ITP) 진단으로 중환자실(ICU)에 입원했습니다. 한 전문가 의사팀은 혈소판 수치를 올리기 위해 2주 동안 노력했습니다. 전국의 전문가들이 남편을 돌보기 위해 참여했습니다. 어떤 노력으로도 혈소판 수치는 올라가지 않았습니다.

남편은 이 전체 치료 과정을 거치는 동안 의식도 있었고 활력도 있었지만 마지막 수술 이틀 전에 혈소판 부족으로 뇌졸중이 발생하여 몇 분 만에 숨을 거두었습니다.

남편은 백신 옹호자였기 때문에 직접 접종받았습니다. 저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고, 백신이 모든 사람에게 좋은 것이 아니라는 것과 저희의 경우, 아름다운 삶, 완벽한 가족이 파괴되었고 지역 사회의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끼쳤다는 사실을 모든 사람들이 알아야만 한다고 믿습니다.

남편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이 정보를 통해 더 많은 생명을 구해주세요.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PI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길 42 이마빌딩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