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한국 성장률 주요국 중 3위…1위 중국·2위 노르웨이

경제 / 강혜영 / 2021-02-23 10:12:45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2.8%…전 세계 50개국 중 29위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한국 성장률이 -1.0%로 떨어졌지만, 주요국 가운데 3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 2020년 세계 주요국 실질 경제 성장률 [OECD 통계 캡처]

2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실질 성장률은 -1.0%로 관련 통계가 발표된 15개 주요국 중에서 세 번째로 높았다.

OECD는 회원국과 중국, 인도네시아, 사우디아라비아 등 비회원국의 성장률을 공개하고 있다.

지난해 한국의 성장률은 중국(2.3%), 노르웨이(-0.8%)에 이어 15개국 중 3위를 기록했다. OECD 회원국 중에서는 2위인 셈이다. 

한국에 이어 인도네시아(-2.1%), 스웨덴(-2.8%), 미국(-3.5%), 일본(-4.8%), 독일(-5.0%), 프랑스(-8.2%), 영국(-9.9%), 스페인(-11.0%) 등 순이었다.

관광 등 서비스업 비중이 높은 국가는 코로나19 충격이 컸으나 중국과 한국 등 제조업 비중이 높은 국가는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었던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역성장 폭이 작은 데에는 반도체 등 주력 산업이 회복하면서 수출이 개선된 점도 작용했다. 또 민간소비가 위축됐지만 추가경정예산 등 확장재정이 성장률 급락을 일부 방어했다. 지난해 민간 부문의 성장 기여도는 -2%포인트, 정부는 1.0%포인트를 기록했다.

노르웨이의 경우에는 인구 10만 명 당 확진자 수가 유럽에서 핀란드 다음으로 가장 적게 나타나는 등 방역 조치로 인해 경제 충격이 상대적으로 덜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OECD가 작년 12월에 발표한 전 세계 50개 주요국의 2021년도 성장률 전망치에 따르면 한국은 올해 2.8% 성장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9위 수준이다.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8.0%로 50개국 중 1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역성장 폭이 컸던 프랑스(6.0%), 스페인(5.0%)은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급반등할 것으로 예측됐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PI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길 42 이마빌딩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