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땅 투기 혐의' LH 직원 영장실질심사…질문엔 묵묵부답

사회 / 권라영 / 2021-04-08 15:07:38
내부 정보 이용해 땅 구입 혐의…구속 여부 저녁께 나올 듯
전북 완주 택지개발 예정지 부근의 땅 투기 혐의를 받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북지역본부 직원이 8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북지역본부 직원 A 씨가 8일 전북 전주시 전주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법정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LH 전북본부 직원 A 씨는 이날 낮 12시 10분께 전주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정 밖으로 나왔다.

취재진들은 "내부 개발 정보를 이용했느냐", "차명 투기한 것이 맞느냐"는 등의 질문을 던졌다. 그러나 A 씨는 모자를 푹 눌러쓰고 검은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A 씨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저녁께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전북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전담수사팀은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 씨에 대한 구속영창을 신청했다.

A 씨는 2015년 내부 정보를 이용해 완주 삼봉지구 인근에 아내 명의로 부동산 투기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당시 완주 개발계획 업무를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1일 A 씨를 불러 혐의에 대해 추궁했으나 A 씨는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PI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길 42 이마빌딩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