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당국 "30세 미만엔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하지 말라"

국제 / 이원영 / 2021-04-08 15:28:39
혈전 부작용 우려…"백신 신뢰도 추락" 반대도
영국 당국이 희소한 혈액 응고 부작용 우려로 30세 미만에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외 다른 제품을 접종해야 한다고 밝혔지만 전문가들은 이같은 조치가 백신 정책에 대한 신뢰 훼손을 가져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뉴시스]

7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영국백신접종 및 면역공동위원회(JCVI)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엄청난 이점을 가지고 있지만 30세 미만에게는 다른 브랜드 백신의 제공을 권고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영국 의약품건강제품규제청(MHRA)은 해당 연령대에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제공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MHRA 청장인 준 레인 박사에 따르면 3월 31일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2000만 회 투여됐으며, 79건의 희소한 혈전이 보고됐다. 모두 1차 접종 이후 이 같은 증세가 나타났으며 19명은 사망했다.

베드포드셔 대학의 공중보건담당 수석 강사인 크리스 파파도풀로스 박사는 "오늘의 결정은 이미 취약한 대중의 백신 신뢰에 심각한 타격을 준다"고 비판했다.

UPI뉴스 / 이원영 기자 lwy@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PI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길 42 이마빌딩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