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북서 1위 탈환…본선 직행 '9부 능선' 넘었다

정치 / 김광호 / 2021-09-26 19:55:00
이재명, 전북서 과반 압승…누적 득표율 53.01%
김두관, 사퇴 후 이재명 지지…이재명 대세론 탄력
위기의 이낙연, 전북 참패로 막판 대역전극 불투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후보가 26일 전북 지역 순회경선에서 1위를 탈환하며 '호남대전' 최종 승리를 거뒀다. 이날까지 누적 득표율은 53.01%. 민주당의 정치적 텃밭이자 심장인 호남에서 '호남의 맹주' 이낙연 후보를 누르고 누적 과반 득표를 지켜낸 것이다. 이재명 후보가 본선 직행의 9부 능선을 넘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후보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민주당 전북 지역 순회경선에서 투표 결과가 발표된 뒤 지지자들 앞에서 엄지손가락을 올린채 만세 부르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전북 완주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민주당 전북 지역 경선에서 대의원·권리당원·국민일반당원의 온라인·자동응답(ARS)투표 집계 결과, 투표자 4만838표 중 2만2776표(54.55%)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낙연 후보는 1만5715표를 얻어 38.48%에 그쳤다. 두 후보의 격차는 16.07%포인트(p)다. 

이재명 후보는 전국대의원 투표에서 383표(56.74%)를 얻었고, 권리당원 투표에서 2만1885표(54.51%)를 기록해 모두 과반 득표했다. 이낙연 후보는 대의원 투표에서 255표(37.78%), 권리당원 투표에서 1만5454표(38.49%)로 뒤처졌다.

이낙연 후보는 전날 광주·전남 경선에서 122표차 신승을 거두며 분위기를 전환하는 듯 했다. 하지만 전북에서 크게 뒤지면서 반전의 불씨를 살리지 못했다.

이어 추미애 후보가 2127표(5.21%), 박용진 후보는 512표(1.25%), 김두관 후보는 208표(0.51%)를 얻었다.

이날까지 누적된 총 선거인단은 총 95만5021명으로 누적 투표율은 70.02%다. 후보별 누적 득표율을 보면 이재명 후보가 53.01%(34만1858표)로 굳건히 과반의 1위를 지켰다. 2위 이낙연 후보는 34.48%(22만2353표)에 그쳤다. 

이어 추미애 후보 10.60%(6만8362표), 박용진 후보 1.23%(7946표), 김두관 후보 0.68%(4411표) 순이었다.

이재명, 이낙연 두 후보의 누적 득표율 격차는 호남경선 전후 21.25%p에서 18.53%p로 겨우 2.72%p 줄었을 뿐이다. 이런 터에 김두관 후보가 전북 경선을 마친 후 후보직 사퇴와 동시에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김 후보는 "오늘부로 경선 후보를 사퇴한다"며 "이재명 후보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개척할 유능한 지도자이고, 현실적으로 야권의 도전을 이겨낼 유일한 후보"라고 지지 의사를 밝혔다.

그러자 이재명 후보는 "김 후보의 분권·균형발전 철학은 저도 함께 공유하고 있고 지금도 마찬가지"라며 "저를 지지해주시고 기대하는 말을 해주신 것 같은데 오히려 제가 김두관을 더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연대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승부처' 호남에서의 승리한데다 김두관 후보의 지지까지 등에 업으면서 이재명 후보는 본선행에 날개를 달았다. 본선 직행 가능성은 한층 높아졌다. 결과적으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은 큰 변수가 되지 않았다. 오히려 위기를 느낀 이재명 후보 지지층이 더욱 결집한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이날 대장동 특혜 의혹의 중심인 '화천대유'에서 6년 근무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퇴직금으로 50억 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대장동 의혹은 '이재명 게이트'에서 '국민의힘 게이트'로 프레임이 바뀌는 양상이다.

이낙연 후보로선 전날 고향인 전남·광주에서 뒤집기의 희망을 살렸지만, 호남의 다른 축인 전북에서 1위를 내주면서 다시 추격 불씨를 살려야 하는 급박한 처지에 놓였다. 

이낙연 후보는 전북 경선을 마친 뒤 "변함 없이 희망을 지니고 더 노력하겠다"며 "제가 가지고 있는 진정한 마음을 잘 알려드리고 호소하는 길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의지를 다졌다. 

민주당은 내달 1일 제주, 2일 부산·울산·경남, 3일 인천 경선과 2차 슈퍼위크, 9일 경기, 10일 서울 경선과 3차 슈퍼위크 일정이 예정돼 있다. 남은 두 차례의 슈퍼위크와 수도권 경선이 또 다른 승부처로 꼽힌다. 그러나 호남 민심까지 잡은 이재명 후보의 대세론이 꺾이진 않을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린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PI뉴스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순열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