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영 기자 페이지

  • 이원영 기자 / 국제부
  • 30년 넘는 기자생활을 했지만 아직도 기사를 쓸 때 가장 설레고 짜릿합니다. 기자는 기사를 통해 사회의 질적 발전에 기여하는 공적 의무가 있는 직업으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영혼이 살아 있는 기사를 지향합니다. 지구촌 이슈, 자연치유 건강법, 남북화해, 환경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