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14시간 경찰 조사, 마약 혐의 일부 인정…피의자로 전환

/ 김현민 / 2019-09-18 11:20:00
  • 카카오톡 보내기
경찰, 마약 혐의 비아이 참고인에서 피의자로 신분 전환 입건

그룹 아이콘 출신 가수 비아이(23·본명 김한빈)가 경찰 조사에서 마약 혐의를 일부 인정했다.


▲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가 지난 17일 경기 수원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소환 조사를 받은 뒤 귀가 하고 있다. [뉴시스]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을 받은 비아이는 지난 17일 오전 9시께 경기 수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약 14시간의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조사에서 비아이는 의혹의 일부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사 중 비아이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에 관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입건했다. 해당 건은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이날 조사를 받고 나온 비아이는 취재진에게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한 뒤 차량을 타고 떠났다.


비아이의 마약 의혹 논란은 지난 6월 디스패치의 보도를 통해 불거졌다. 비아이는 2016년 대마초를 비롯해 환각제의 일종인 LSD를 구매하기 위해 카카오톡으로 지인과 관련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일자 비아이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발표하며 아이콘에서 탈퇴하겠다고 전했고 당시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는 비아이와의 전속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UPI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길 42 이마빌딩 .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발행인 : 박성수 | 편집인 : 김강석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