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 재난지원금 현금수급 가구 94% 주로 소비지출에 사용"

경제 / 강혜영 / 2021-05-04 10:51:05
이영욱 KDI 연구위원 '긴급재난지원금 현금수급가구의 소비 효과'
지난해 1차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을 현금으로 받은 가구 가운데 약 94%가 지원금을 주로 소비 지출에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첫날인 지난해 5월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UPI뉴스 자료사진]

이영욱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은 4일 한국노동경제학회의 노동경제논집에 실은 '긴급재난지원금 현금수급 가구의 소비 효과' 논문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정부는 작년 5월 1차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때 신청을 받아 신용카드, 체크카드, 지역사랑상품권, 선불카드 가운데 하나를 선택하도록 했다. 취약계층은 별도 신청 없이 현금으로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현금 수급 가구는 총 287만 가구로 전체 가구의 12.9%에 해당한다. 이 연구위원은 작년 9월 현금 수급 가구를 대상으로 표본을 추출한 뒤 설문조사를 실시해 사용내역을 분석했다.

현금 수급 가구 가운데 긴급재난지원금을 5월에 대부분 사용했다는 응답이 47.1%로 가장 많았다. 6월은 33.7%, 7월은 12.0%, 8월은 4.2%였다.

지원금의 사용 용도를 조사한 결과 현금 수급 가구의 93.7%가 주로 소비지출에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축은 3.8%, 빚 상환은 1.8%였다.

▲ 현금 수급 가구의 긴급재난지원금 주된 사용 용도 [한국노동경제학회]

이 연구위원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사용한 총소비지출액 대비 품목별 사용액 비중도 살펴봤다.

그 결과 식료품 및 가정생활용품 구매가 총소비지출액의 70.3%로 가장 많은 비중의 소비지출이 필수재 소비에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의료비 지출에 총소비지출액 대비 15.7%가 사용됐고 외식에는 6.9%가 사용됐다. 의류, 서적 등에는 4%, 가전제품, 가구 등 내구재에는 1.7%, 서비스 이용에는 1.5%가 각각 사용됐다.

긴급재난지원금의 소비 효과를 살펴보기 위해 현금 수급 가구에 대한 한계소비성향을 분석한 결과 전체 가구의 한계소비성향은 0.217로 나타났다. 한계소비성향이란 새로 증가한 소득 중에서 소비에 쓰인 비율을 말한다.

즉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액 중 21.7%가 본래의 가구 소비지출을 대체하지 않은 소비지출로 이어졌다고 해석할 수 있다. 실직, 휴직, 구직의 어려움, 소득 감소와 같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고 답한 가구는 한계소비성향이 더 높게 나타났다.

이 연구위원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가구에서 한계소비성향이 높게 관찰돼 긴급재난지원금이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가구의 소비지출을 증가시키는 방향으로 도움을 줬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PI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길 42 이마빌딩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