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경매 시 세입자 보증금 변제 대상·금액 상향 조정

경제 / 김이현 / 2021-05-04 14:18:51
법무부는 주택 경매 시 보증금을 최우선 변제를 받을 세입자 범위와 금액을 상향한 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4일 밝혔다.

▲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UPI뉴스 자료사진]

개정안에 따르면 보증금을 최우선 변제받을 세입자 범위는 서울시의 경우 보증금 1억1000만 원 이하에서 1억5000만 원 이하로, 과밀억제권역과 용인·화성·세종·김포시는 보증금 1억 원 이하에서 1억3000만 원 이하로 확대된다.

현재 보증금 6000만 원 이하 세입자가 우선 변제 대상인 광역시와 안산·광주·파주·이천·평택시도 앞으로는 7000만 원 이하로 넓어진다. 이 외의 지역은 현재 보증금 5000만 원 이하에서 6000만 원 이하 세입자까지 우선 변제 대상이 된다.

최우선 변제 금액도 늘어난다. 서울시의 경우 현재 3700만 원에서 5000만 원으로, 과밀억제권역은 3400만 원에서 4300만 원, 광역시는 2000만 원에서 2300만 원, 그 밖의 지역은 1700만 원에서 2000만 원으로 각각 증액된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PI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길 42 이마빌딩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