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손정민 씨 부친, 익사 판정에 "아들은 물 싫어하고 무서워했다"

사회 / 김지원 / 2021-05-14 14:45:28
"아들의 시신에 신발이나 양말 없는 것 같았다"
고(故) 손정민 씨(23) 사인이 '익사로 추정된다'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소견이 나온 가운데 부친 손현 씨가 아들이 생전에 물을 싫어했다는 글을 올렸다.

▲ 정민씨의 생전 모습. [손현 씨 블로그]

손현 씨는 14일 자신의 블로그에 '물을 싫어했던 정민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그는 "어제 사진이 제보되자마자 기다렸다는 듯 술 9병이 등장했다"라며 "둘이 술을 산 것은 이미 경찰에서 다 자료가 있는데 왜 하필 그날 2시 18분 사진이 공개되자 술 얘기가 나왔을까? 많이 마신 아들이 물에 직접 들어가기 쉬웠을까? 무엇을 얘기하고 싶은걸까?"라고 의문을 표했다.

이어 "우리 아들이 얼마나 물을 싫어하고 무서워하는지 아래 사진이 있다"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친구들은 다 맨발이지만 혼자 신발을 신고 바닷가에 서 있는 정민 씨의 모습이 담겼다.

손 씨는 "친구들은 다 맨발인데 혼자 신발을 신고 있다. 아들의 시신에서는 신발이나 양말도 없는 것 같았다. 부검해야하니 직접 확인할 수 없어서 둘러싼 포 위로 만져본 촉감으로는 그랬다. 신발이야 벗겨진다 해도 양말까지 벗겨진 건지 이상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경찰발표에서 그 술을 다 마셨는지 알 수 없다고 하실 때 정말 고마웠다. 저 기사보다 훨씬 객관적이었다. 오늘도 우리 아들은 수많은 의혹을 낳고 있네요. 그래도 보고 싶습니다. 아들"이라고 글을 끝맺었다.

서울경찰청은 전날 손 씨의 사망 원인이 익사로 추정된다는 부검 감정서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과수는 부검 당시 손 씨의 머리 부위에서 발견된 2개의 상처는 사인으로 고려할 정도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UPI뉴스 / 김지원 기자 kjw@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PI뉴스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