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사단 병사, "간부들, 식사 후 식판 안 치워"

사회 / 안재성 / 2021-06-05 17:38:54
"쓰레기도 놔두고 가…취사병이 정리"
육군 6사단에서 간부들을 위한 식탁을 따로 운영하고 있으며, 간부들은 식사 후 식판도 안 치우고 가 취사병들이 대신 정리한다는 제보가 나왔다.

자신을 6사단 소속 병사라고 밝힌 A씨는 5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6사단 간부들의 행태를 지적하는 글을 올렸다.
▲ 스스로 6사단 병사라고 밝힌 사람이 6사단 간부들이 식사 후 식판을 치우지 않고 자리만 뜬 모습이라며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올린 사진.[페이스북 캡처]

해당 글에 따르면, "간부식당을 폐지하라"는 육군 참모총장의 지시와 달리 6사단은 여전히 고위 간부들만을 위한 식탁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그 식탁을 이용하는 간부들은 식사 후 식탁을 치우지 않는다고 한다. A씨는 식사 후 잔반이 그대로 남은 식탁 사진도 함께 게시했다.

그는 "간부들은 식사 후 식판은 물론 잔반, 수저, 휴지, 이쑤시개, 음료 캔 등을 정리하지 않고 취사병에게 정리를 맡긴 채 자리를 떠난다"고 주장했다. 간부들이 남기고 간 쓰레기와 식판은 취사병들이 정리한다고 했다.

A씨는 또 "매 끼니마다 병사 3~4명이 모든 대대원 450명의 식판을 설거지한다"며 "말도 안되는 짓"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폭로하고픈 갑질이 어마어마하게 많고 진짜 변화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A씨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 여기저기로 퍼져나가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글을 본 한 네티즌은 "우리 부대도 마찬가지였다"며 "간부 오는 시간에 맞춰서 식판에 배식까지 다 해서 가져다 놓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우리 부대는 야외 훈련에서도 간부들 식사는 배식에 수저까지 다 세팅해줘야 했다"며 "간부들은 식사만 한 뒤 잔반조차 치우지 않은 채 자리만 뜨곤 했다"고 밝혔다.

UPI뉴스 / 안재성 기자 seilen78@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PI뉴스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