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돌파감염 추정 사례 647건…얀센이 364명

사회 / 권라영 / 2021-07-21 17:32:52
방역당국 "발생비율 낮아…위중증 4명·사망 0명"
"접종 대상에 차이 있어…얀센, 주로 젊은 층 접종"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2주 이상 지났는데도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이른바 '돌파감염' 추정 사례가 647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 지난 20일 서울 마포구 마포구민체육센터에 설치된 예방접종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 국내 돌파감염 추정 사례는 647명으로 확인됐다. 10만 명당 12.0명꼴이다. 돌파감염 추정 사례 중 위중증환자는 4명이며, 사망자는 없다.

백신 종류별로는 얀센이 364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화이자 145명, 아스트라제네카 138명으로 집계됐다. 10만 명당으로 환산하면 얀센은 32.0명, 아스트라제네카는 14.1명, 화이자는 4.4명이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이례적이거나 특이적인 사항은 아니다"면서 "모든 백신에 있어서 돌파감염은 시간이 지나면서 나타날 수 있는데, 발생 비율은 극히 낮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돌파감염 추정 사례는 접종 완료 후 14일이 지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을 집계하는 것으로, 실제 바이러스에 노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날짜가 14일 이후여야 돌파감염 확정 사례로 본다.

방역당국은 현재 돌파감염 확정 사례를 별도로 공개하고 있지는 않다. 박 팀장은 "돌파감염을 모니터링하는 이유는 이상징후를 관찰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추정 사례 통계만으로도 충분하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얀센 백신이 다른 백신보다 돌파감염 추정 사례가 많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는 "모니터링과 분석이 좀 필요하다"면서도 "현재로서는 특이사항이라고 보지는 않는다"고 했다.

그는 "얀센,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 대상에 차이가 있다"면서 "코로나19 전파 양상을 보면 또래 집단을 통한 감염이 많고, 활동량이 많은 사람들이 많이 감염된다. 얀센 백신은 좀 더 (활동량이 많은) 젊은 연령층이 많이 맞은 데 반해 아스트라제네카는 활동량이 낮은 사람들이 주로 맞았다"고 설명했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PI뉴스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