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마스크' 박수홍 결혼 축하파티…방역수칙 위반 신고

연예 / 김지원 / 2021-07-30 20:38:34
MBN '동치미' 측, 단체사진 사과
최근 방송인 박수홍의 결혼을 축하하며 찍은 단체 사진이 코로나 19 방역수칙을 위반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 지난 29일 MBN '속풀이쇼 동치미' 제작진과 출연진이 방송인 박수홍의 결혼을 축하하며 찍은 기념 사진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최은경 인스타그램]

앞서 지난 29일 MBN '속풀이쇼 동치미' 제작진과 출연진은 박수홍의 결혼을 축하하며 사진을 찍었다. 박수홍과 함께 프로그램 MC로 활약 중인 방송인 최은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파티 현장 사진을 게재했다.

일부 누리꾼은 사진 속 인원이 10명이 넘고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이에 최은경은 "스튜디오 앞에서 자가검사키트 모두 다 완료하고 바로 마스크 쓰고 회의하고 스튜디오 들어가기 전 열 체크 다시 하고 소독하고 사진 찍었다. 방역수칙 철저히 지켜서 방송 촬영했다"고 해명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30일 박수홍을 비롯한 출연자들을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으로 신고했다는 게시물이 공유됐고, 최은경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에 MBN은 30일 "'동치미' 출연진 단체 사진과 관련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이날 녹화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방역 권고사항에 따라 자가진단키트로 전원 검사해 음성이 나온 것을 확인한 뒤 녹화를 시작했다"며 "또 칸막이를 설치하는 등 방역지침 준수 하에 녹화를 진행됐다"고 했다.

또 "다만 출연진이 녹화를 위해 분장을 수정한 직후 잠시 마스크를 벗고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실수를 범했다"며 "결과적으로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지키지 못해 많은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쳤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4차 유행이 본격화된 상황에서 더욱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아울러 당일 출연자와 제작진 모두 코로나 19 검사를 받기로 했다는 점도 안내했다.

현행 감염병예방법에 따르면 얼굴을 보여야 하는 공연, 방송 출연(방송 사업자를 통해 송출되는 방송에 한함) 등을 할 때만 과태료 부과 예외 상황이 적용된다. 또 방송국 스태프, 방청객 등 촬영 관계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UPI뉴스 / 김지원 기자 kjw@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PI뉴스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