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오늘부터 신용대출 한도 '연소득 내'로 제한

경제 / 강혜영 / 2021-09-15 11:10:42
8개 신용대출 상품의 신규·증액 건에 적용
우리은행이 15일부터 개인 신용대출 한도를 연 소득 범위 이내로 제한한다.

▲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사. [문재원 기자]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이날부터 '우리WON하는 직장인대출', '우리주거래 직장인대출' 등 8개 신용대출 상품의 최대한도를 연 소득 범위 이내로 낮춘다.

신규, 증액 건에 적용되며 만기가 도래하는 여신의 기한 연장은 해당되지 않는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시중은행들을 상대로 개인 신용대출 한도를 연 소득 이내 수준으로 축소 운영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NH농협은행은 지난달 24일부터 신용대출 최대한도를 기존 2억 원에서 1억 원 이하, 연 소득의 100%로 줄였다. 하나은행도 지난달 27일부터 연 소득 범위 이내로 신용대출 한도를 축소했다.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도 이달 내로 연 소득 이내로 한도를 줄인다는 방침이다.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는 지난 8일부터 신용대출 최대한도를 7000만 원에서 5000만 원으로 줄였다. 케이뱅크도 신용대출 한도를 연봉 이내로 축소하기로 정하고 시기를 검토 중이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PI뉴스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영현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