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코바나컨텐츠에 역술인 상주하다시피…김건희는 미신 중독"

정치 / 조성아 / 2021-10-07 21:24:08
김건희 주변인들이 밝힌 '윤석열 무속인 논란'
"왕(王)자, 역술인 말 듣고 김건희 대표가 썼을 것"
"역술인 끼고 살아…자택에도 수시로 불러들여"
"쥴리 사건 이후 역술인에게 더 의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의 '손바닥 왕(王)자' 논란이 뜨겁다. 윤 후보 측 거짓 해명에 논란은 가열되는 양상이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은 '무속 대통령', '부적 대선' 등 낯부끄러운 말들로 얼룩지고 있다.

대체 손바닥에 왕(王)자는 왜, 어떻게 쓰여진 것인가. UPI뉴스는 복수의 인사들로부터 그 내막을 가늠할 만한 증언을 확보했다.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와 장모 최은순 씨로부터 비롯된 것"이라는 증언이다.

UPI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김건희 대표는 미신 중독에 가깝다", "거의 모든 일을 역술인의 말에 의존해서 결정한다"고 한다. 

▲ 2019년 7월 25일 검찰총장 임명장을 받기 위해 청와대를 방문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와 부인 김건희 씨. [뉴시스]

"신내림 받았다는 일산의 유명 역술인도 단골"

김건희 대표는 유명한 점쟁이들은 어떻게든 수소문해서 만난다고 한다. "(경기) 일산에 신내림 받은 여자 역술인이 있는데 거길 단골로 드나들었다. 용하다는 점쟁이는 꼭 만나보려고 한다. 집에도 역술인들을 수시로 불렀다." 취재중 만난 한 지인의 증언이다. 

윤석열 후보 손바닥에 쓰였던 '왕(王)자'에 대해선 "(역술인의 말을 듣고) 김건희 대표가 썼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네 지지자분이 써줬다"는 윤 전 총장 측 '해명'은 말도 안 된다고 했다.

UPI뉴스 취재 결과 김건희 대표가 역술인에게 더욱 의존하기 시작한 것은 '쥴리 사건'이 터진 후부터였다고 한다. "코바나 직원 중에 '은실(가명)'이라는 친구가 있는데 김건희 대표의 심복 같은 친구다. 잡일도 다 하는. 쥴리 사건 터지고 나서 불안하니까 이 직원한테 역술인을 좀 알아보라고 했다. 매일 여기저기 역술인한테 전화했다고 한다. 은실이도 걱정이 되었던지 '하루 종일 (역술에만) 매달리고 있다. 제발 우리 대표님 좀 말려달라'고 부탁할 정도였다"는 게 지인의 증언이다.

▲ 서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지하 1층 상가에 있는 '코바나컨텐츠' 사무실. 

윤 후보와 김건희 대표의 자택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지하 1층 상가에 있는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도 역술인이 '상주'하다시피 했다고 한다. "(김건희 대표는) 역술인을 끼고 살다시피 한다. 코바나컨텐츠에도 역술인이 수시로 상주했다. 여기는 무슨 색이 좋겠다고 하면 그 색으로 바꾸고, 무엇이 안 좋다, 안 된다고 하면 무슨 수를 써서든 없애려고 했다"고 한 지인은 말했다.

"윤 후보 정치 일정도 역술인이 날짜 정해줬을 것"

이는 단지 개인적인 재미나 위로를 받기 위한 수준에 그친 것이 아닌 듯하다. 김건희 대표는 같이 일하는 사람의 사주나 관상도 모두 역술인에게 물어본다고 한다. "전시 오픈 날짜는 언제로 할지, 직원을 쓸지 자를지도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고 전부 역술인에게 물어서 결정했다. 윤 후보의 정치 관련 일정도 역술인이 정해준 날짜로 했을 것"이라고 증언이다. 

김건희 대표가 역술을 맹신하게 된 것은 모친 최은순 씨의 영향이 컸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최 씨 역시 사업을 하면서 점을 자주 봐왔고, 이들 주변 인물들 중엔 무속인 출신이 많다는 것. 어떤이는 "(김건희 대표 모녀와 잘 알고 지냈던) 양재택 전 검사의 모친도 역술인이고, (최은순 씨와 동업하다 사기 당했다고 주장하는) 정대택 씨도 과거 무속에 심취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건희, 자기 사람 만드는 능력 탁월"

김건희 대표는 사람을 다루는 능력이 매우 탁월하다고 한다. 일에 도움이 되겠다 싶은 사람을 '자기 사람으로 만드는' 능력이 뛰어나다는 것이다. 한 관계자는 "한 지인이 '김건희에게 M 회사 대표를 소개했는데 다음 날 바로 친해져 있더라. 수완이 좋다'며 혀를 내두른 일도 있었다. 그렇게 협찬을 많이 받아냈다. 한 때 J 씨와도 잘 어울려 다녔다"고 말했다. J 씨는 서울대 교수 출신으로 고위 공직을 지낸 유명인사다.  

인터뷰에 응한 이들은 공통적으로 "유명인사들 중에 미신에 빠져 이성적 판단을 하지 못하는 이들을 많이 봤다"고 말했다. 인터뷰에 응한 이유도 비슷했다. 

"국회의원 Y 씨도 점쟁이를 대동하고 다니는데, 어느 정도냐면 식당에 가서 고기 굽다가도 중요한 전화를 받으면 옆방에 있는 점쟁이한테 가서 물어보고 결정할 정도다. 집안의 화분 개수까지 역술인이 시키는 대로 정하는 분도 있다. 개인이라면 상관 없지만 한 나라를 이끌 대통령을 꿈꾸는 이가 무속인의 말에 의존해 중대사를 결정하는 건 매우 위험한 일 아니겠나. 그건 아니라는 생각에 털어놓는 것이다."

UPI뉴스는 윤석열 캠프 측과 김건희 대표에게 전화와 문자 메시지를 통해 취재 내용과 주변인사들의 증언에 대한 입장과 확인을 요청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  

UPI뉴스 / 조성아 기자 jsa@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UPI뉴스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순열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