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장서 물이 줄줄…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무슨 일?

산업 / 김지우 / 2021-10-14 17:21:46
신세계百 "배관 노후화 원인…수리 완료 후 영업 재개"
지난 12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 '물난리'가 났다. 천장에서 물줄기가 쏟아져 내린 것이다. 낡은 배관에서 누수가 발생한 것이라고 백화점 측은 밝혔다. 

▲ 천장에서 물이 새는 모습. [독자 제공]

지난 12일 오후 1시께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지하 식품관에 있는 해조류 매장 쪽 천장에서 갑자기 물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한 시간 가량 계속된 누수로 당일 해당 매장은 영업을 종료해야 했다. 물에 젖어 손상된 제품들은 전량 폐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백화점은 배관 교체 등 수리를 마친 후 13일 영업을 재개했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건물이 오래되다보니 배관 노후화로 누수가 발생했으며, 인명 피해는 없었다. 당일 영업 종료 후 수리를 마쳤고, 현재 정상 영업 중이다"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2004년 개점했고, 2016년 리뉴얼 오픈했다.

▲ 지난 12일 천장 누수가 발생한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식품관. 14일 정상 영업 중이다. [김지우 기자]

UPI뉴스 / 김지우 기자 kimzu@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핫이슈

UPI뉴스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순열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