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서 포착된 남욱 변호사…온몸 휘감은 명품

사회 / 김이현 / 2021-10-17 12:09:07
LA총영사관서 긴급 여권 발급
70만 원 반팔, 100만 원 백팩 메고 나타나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오는 18일 귀국할 예정인 가운데, 미국에서 긴급 여권을 받는 남 변호사의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 지난 15일 오후 미국 LA 총영사관에 나타난 남욱 변호사. [JTBC 뉴스 캡처]

17일 JTBC 보도에 따르면, 남 변호사는 한국 귀국을 위해 지난 15일(현지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주재 한국 총영사관을 찾아 긴급 여권을 발급받았다.

그는 티셔츠에 슬리퍼 차림의 초췌한 행색이었다. 퍼머를 한 긴 머리에 다소 수척해진 모습이었다. 취재진의 질문에는 "조만간 한국에 들어가서 검찰에 소상히 밝히겠다"며 자리를 피했다.

남 변호사 모습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그의 패션에 주목했다. 회색 반팔 티셔츠는 70만 원대의 톰브라운 제품이며, 슬리퍼와 백팩은 몽클레어 제품이다. 슬리퍼 가격은 30만 원, 백팩은 100만 원대다.

남 변호사는 대장동 사건 수사가 본격화되기 전인 지난달 미국으로 출국했다. 최근 여권이 무효 되는 등 압박을 받기 시작하자 자진 귀국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 변호사는 지난 12일 JTBC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온 가족이 미국으로 도피했다는 얘기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아직 초등학생인 아이들이 학교도 못 가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남 변호사는 한국에 도착한 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에 출석해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에 대해 조사받을 예정이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핫이슈

UPI뉴스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순열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