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신진 피부과학자 4명에 연구비 지원

산업 / 곽미령 / 2021-11-23 17:05:59
1명당 4000만 원씩…12년째 피부과학 연구 후원
아모레퍼시픽이 신진 피부과학자들에게 연구비를 지원한다.

▲ 박영호(오른쪽 첫번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장이 후원금 전달식에서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제공]

아모레퍼시픽은 피부과학연구재단과 협약을 맺고 12년째 피부과학 연구를 후원하는 프로그램을 이어오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은 아모레퍼시픽을 넘어 국가 기초과학 경쟁력 향상에 이바지하는 게 목적으로, 피부과학연구재단이 매년 신진 피부과학자 4명을 선발해 1명당 총 4000만 원의 과제 연구비를 지원한다. 지금까지 43명의 연구자에게 총 17억2000만 원을 전달했다.

올해는 △경희대학교병원 권순효 교수(레이저 치료 후 색소침착 발생 예측 모델 연구) △연세대학교병원 김종훈 교수(천포창 진행을 예측하는 임상 및 면역 바이오마커에 기초를 둔 리툭시맙 치료 전략 개발) △고려대학교병원 백유상 교수(차세대 염기서열 분석과 면역화학염색을 이용한 특수 부위 피부 편평세포암 및 제자리암에서 인유두종 바이러스 검출에 관한 연구) △서울대학교병원 이시형 교수(물리적 자극이 켈로이드 섬유아세포의 콜라겐 합성과 증식에 미치는 역할 규명)를 대상자로 선정했다.

박영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장은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인류의 더 건강하고 아름다운 삶을 위해 공헌하는 연구 지원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UPI뉴스 / 곽미령 기자 ayms7@upinews.kr


[ⓒ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핫이슈

UPI뉴스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뉴스통신사업 : 문화, 나 00033

인터넷신문 : 서울, 아00850 | 등록일 : 2009년 5월 6일

대표 : 김강석 | 편집인 : 류순열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장한별

대표전화 : 02-7307-114

email: go@upinews.kr

© UPI뉴스 ALL RIGHTS RESERVED
The United Press International, Inc. Website is at UPI.com